이야기에 앞서 개인적인 이야기를 먼저 할까 한다.

지금은 이사를 했지만 초등학교 때부터 살던 예전 동네에는 ‘엄마손 떡볶기’라는 아주 유명한 떡볶기 집이 있다.
이 가게는 처음에는 3평 남짖한 작은 공간에서 시작했던것으로 기억하는데, 맵고 달짝지근한 맛으로 근처 학생들을 매료시켰고, 신문에도 몇번 나오면서 날로 인기를 더해갔다.

이 가게는 대학교와 초-중-고등학교가 주변에 있었기에 상권에 있어서도 타의추종을 불허했다. 이 상권 때문인지 속속 다른 분식집도 근처에 개점을 하였지만 엄마손 떡볶기의 손님을 끌어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심지어는 ‘XX손’, ‘OOO손’등의 유사한 상호로 경쟁력을 가져보려 했지만 잠깐의 효과는 있었지만 결국 문을 닫거나 작은 규모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
이렇틋 막강한 엄마손 떡볶기가 점점 수익을거두며 가게를 넓히고 건물을 매입하고 주변에 2호점, 3호점의 가게를 내기에 이르렀다. 지금은 어렸을때에 비해 맛이 떨어졌다는 평이 지배적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마손 떡볶기’는 상당한 매출을 올리고 있고, 그 지역의 명물이 되고 있다.

그럼, 엄마손 떡볶기가 이렇게 성공하고 인기를 얻은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그 가게에는 ‘엄마손 떡볶기’가 있다는 것이다. 짜장면도, 피자도 아닌 고객을 매료시킬 ‘떡볶기’가 그 가게에 있고 그로인해 가게의 경쟁력을 가지게 된 것이다.

이제 이야기의 본론으로 들어가자.

우리는 현재 포탈(Portal) 사이트의 지배(?) 속에 인터넷 생활을 하고있다.
포탈안에서 메일을 확인하고, 블로깅을 하고, 커뮤니티를 하고 그리고 뉴스를 본다.
그 결과 엄청난 사이트 방문자수를 자랑하고, 더불어 광고수익도 매년 급증하고 있다.
이런 현상으로 인터넷에 종사하는 사업자의 CEO에게는 포탈은 이루고 싶은 꿈이되었다.
(특히 Votal Site의 CEO에게는 더더욱..)

사실 포탈은 매력적인 물건이다.
매일 몇천만명 단위의 USV와 UV를 기록하고 있으며, 다양한 계층의 유저의 모임으로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고, 많은 서비스를 구상할 수 있다. 광고주들은 1억이 넘는 광고게재비용도 등록하려고 애를 쓴다.
실패도 있겠지만 성공의 경우 대박의 꿈을 실현할 수 있는곳이 포털이다.

하지만, 자신의 사이트에 있는 Identity를 버리고 모든것을 제공하는 포탈로의 변신을 시도한다면 그결과는 불보듯 뻔하다.
엄마손떡볶기 가게의 주인이, 날로 넘처나는 손님과 늘어나는 수익에 떡볶기 이외에 같은 분류가 아닌 전혀 다른 음식을(예를 들면 피자나, 돈까스 등..) 함께 판매했다면, 지금과 같은 인기와 수익은 얻지 못했을것이다.
앞서 언급했지만, 엄마손떡볶기가 성공할 수 있는 비결은 ‘엄마손 떡볶기’가 그 가게에 있다는 것이다.
일정한 규모 이상의 유저를 확보한 특정한 주제를 다루는 사이트(Votal)에는, 모두 그 사이트만의 ‘엄마손 떡볶기’가 있다. 유저들은 그 사이트에 있는 ‘엄마손 떡복기’를 맛보기 위해 포털이 아닌 그 사이트에 매일 방문하는 것이다.
사이트의 사업주 측면에서는 보다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여 새로운 수익구조의 확장을 고민할 것이다. 그렇지만 자신의 색깔을 잃어버리고 포털을 쫒는다면 그 경쟁력 마저도 사라진다.

사실 이런이야기는 웹에 조금만 관심이 있는 유저라면 다 인지하고 있는 이야기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컴퓨터 하드웨어 정보 사이트는 그 색깔을 버리고 커뮤니티 포탈사이트로 거듭나려한다. 경제신문 사이트도 고유의 색깔과 유저층을 무시하고 종합일간지 사이트로 거듭나려 한다.
결국 사이트에 돌아오는것은 유저수와 UV, USV의 감소로 인한 몰락일 것이다.

참으로 안타깝다.



Comments

  1. 흐름 때문입니다… 유저들의 흐름.
    사진이든, 하드웨어든 유명한 사이트는 각각 있지만, 이제 점차 유명 포탈들도 비슷한 서비스를 하고 있고, 그 서비스들은 많은 유저들과 강력한 협력업체로 인해 경쟁력을 가지게 됐습니다. 결국 기존 사이트의 유저들은 계속 포탈로 빼앗겨 버리게 됩니다. 조금이라도 유저들이 더 머물고 유저들의 유입량이 늘어나도록 다양화 하는 과정에서 커뮤니티 포탈이니 무슨 포탈이니 뭐니 하는 애매한 사이트가 되어버리는 것이죠.

    인터넷 유저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는 작은 나라로서의 비애인지, 아니면 그 외의 요인인지는 잘 모르겠지만…저도 작은 하드웨어 정보 사이트를 관리해본 경험으로는 그렇습니다.

  2. 삼성, MS, 구글 등 일반 오프라인 사업 형태로만 봐도 사업 다각화는 다양하고 안정적인 수익 모델을 위해 거의 필수라고 여겨집니다^^

    마케팅서에 보면 문어발식 사업다각화는 당장의 규모 확대와 수익은 기대되지만 장기적으로는 전문기업으론 손해다 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또 어디까지나 같은 계열의 사업 다각화는 말 그대로 다양한 수익 모델을 창출해 낼 수 있습니다.

    NHN이 네이버 검색만 손을 대고, 계속 검색만을 위주로 성장해 나간다면 언젠가 다른 업체에 검색 서비스를 추월당한다면 NHN이란 기업은 한번에 무너저 버리고 말것입니다.

    다음이 메일 서비스가 한번에 무너졌음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았다는 것은 다른 사업 부분에서 수익을 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현재 검색서비스로 급성장한 구글또한 다양한 서비스로 거의 포털을 지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네이버 처럼 한 곳에 모여있는 포털이라기 보다 구글 서비스 전체를 보면 구글 life 를 실현하고 있습니다)

    결국 포털화는 트랜드의 변화에 맞춘 안정적인 성장을 지향하는 CEO 들의 어쩔수 없는 선택인것 같습니다.

  3. 모든 사이트의 포털화로 인해 아쉬운 것은 그 포털 사이트들의 서비스가 와이드하기만 하다라는 점입니다.
    남들 하니까..해서 생긴 서비스들로 인해서 정작 그 사이트의 메인서비스까지 갈 길을 잃어버린다면 그건 문제이지 않을까 합니다.
    통화를 위한 기계인 휴대폰에 인터넷,카메라,MP3플레이어,게임 같은 기능이 첨가되면서 통화 기능보다는 서브 기능이 휴대폰 선택의 기준이 되고, 통화 품질은 더 나아지는 기미는 별로 보이지 않습니다.
    살아남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포털화로 가야 하는 현실이 어쩔 수 없다고는 하지만 답답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 그러네요.

  4. 소중한 의견 감사드립니다.
    어떠한 사업이든지 자국내에서 시장의 안정성을 다지고 해외로 나가기 위해 필요한 인구는 최소 1억이상이되어야 한다고 어느 경제학 자료에서 본듯 합니다. 1억 이상이 되야 다양한 성향에서 다양한 기업들이 충분히 경쟁을 하고 경쟁력을 키울수 있다고 합니다.

    가뜩이나 작은 대한민국. 그것도 남북으로 나뉘고 그것도 부족해서 서울특별시와 타지역으로 나뉘고, 동과 서로 나뉘고… 그 작고 작은 시장에서 버티려다 보니 서로의 영역을 인정해주는 여유는 바라기 힘든듯 합니다.
    크기가 정해지지지 않은 사이버 공간에서도 말이죠.

    이렇게 정리해보니 더욱 안타깝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