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페셔널 코리아 ㅡ.ㅡ;

“제가 감기 같은데 ‘쌍X탕’ 이랑 ‘XX 600’ 주세요…”
약사에게 자신의 약을 처방하는 손님…

“캬캬캬 글이 이게 머냐. 내가 발로 써도 이거보단 ~.. ”
전문가의 글에 손쉽게 딴지를 거는 악플러…

그리고….

웹기획자에게 사이트를 맏기지 못하는 기자와 CEO ㅡㅡ;

대한민국은 프로를 신뢰하지 않고
자신이 프로가 되려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