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한 농부가 우연히 독수리 알을 줍게 되었다. 그는 이 알을 다른 달걀과 함께 닭 둥지에 놓아두었고, 얼마 후 알에서 새끼 독수리가 태어났다.

새끼 독수리는 커가면서 다른 닭들과 똑같이 행동했다. ‘꼬꼬댁’하며 울기도 하고, 다른 닭들과 마찬가지로 멀리 날거나 높이 날지도 못했으며, 심지어 땅에 흩뿌려진 곡식이나 곤충을 쪼아 먹기까지 했다.

어느 날 새끼 독수리는 하늘을 바라보다가 넓고 넓은 하늘에 큰 원을 기리며 구름 속으로 사라졌다 나타나는 독수리의 늠름한 자태를 보고 넋을 잃으며 말했다.

“저게 머에요?”
수탉이 세상 물정을 다 아는 듯한 목소리로 대답했다.
“으응, 독수리야.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새지.”
“정말 멋져요! 나도 저렇게 되고 싶어요!”
“꿈 깨라, 우리와는 전혀 다른 족속이야.”
수탉이 타일렀다.

그러나 새끼 독수리는 그날부터 날아오르는 연습을 시작했다.

만약 새끼 독수리가 꿈을 포기했더라면 죽을 때까지 자신이 닭인 줄 알고 살았을 것이다. 하지만 새끼 독수리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고, 넘어지고 깨지면서도 날아오르는 연습을 계속 한 끝에 마침내 닭 둥지를 떠나서 푸른 창공을 훨훨 날아가는 ‘가장 위대한 새’ 가 되었다.

null 제갈량 리더십 中에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