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과 그리노믹스

사회적 기업의 정의와 사회 현상

사회적 기업(Social Enterprise)이란 사회적 목적을 우선으로 하는 사업체로서 기업의 수익은 주주와 소유자의 이윤의 극대화를 위해 운용되기 보다는 그 사업체, 또는 지역사회를 위해 재투자 되는 기업, 혹은 기업적 방식으로 조직되는 활동을 수행하는 기업을 의미한다.

사회적기업이 추구하는 목적(역할)은

저소득 소외계층에게 직업 훈련이나 일자리 제공
저소득 소외계층에게 양질의 사회 서비스를 저렴하게 제공
지역사회 내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회 서비스
환경문제의 대안을 제시 및 윤리경영과 착한 소비 확산

등을 통한 지속 가능한 경제와 사회통합 구현에 기여 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회적 기업의 목표

사회적 기업의 성장을 돕고자 하는 각 분야 전문가들의 참여를 넓히고 사회적 지원을 결집
전문가들의 전문성과 지원을 사회적기업에 연계함으로써 사회적기업 역량강화를 지원.
사회적기업에 대한 연구 및 교육 홍보사업을 통해 사회적기업에 대한 우호적 인식을 확대

등이다.

유럽,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1970년대부터 활동하기 시작하였으며, 영국에는 55,000여 개의 사회적 기업이 활동 중이며, 국내에서는 2007년 7월부터 노동부가 주관하여 시행되고 있다.

요쿠르트 회사인 ‘그라민-다농 컴퍼니’, ‘피프틴’ 레스토랑, 잡지출판 및 판매를 통해 노숙자의 재활을 지원하는 ‘빅이슈’, 가전제품을 재활용하는 프랑스의 ‘앙비’, 저개발국 치료제 개발 및 판매기업 ‘원월드헬쓰’ 등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회적기업이다. 국내에서도 재활용품을 수거•판매하는 ‘아름다운 가게’, 정신지체장애인이 우리 밀 과자를 생산하는 ‘위캔’, 폐타이어 등 재활용품을 활용하여 만든 악기를 통해 소외계층을 위한 공연을 하는 ‘노리단’, 컴퓨터 재활용 기업 ‘컴윈’, 친환경 건물청소업체 ‘함께일하는세상’, 장애인 모자생산업체 ‘동천모자’ 등의 사회적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의 기업과 정부에서도 사회적기업에 육성에 적극적인데, 정부는 사회적기업 육성을 100대 국정과제로 채택하였고 지난해 말 향후 5년간의 정책방향을 담은 사회적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웹사이트를 구축하여 다양한 홍보방안을 마련-시행하고 있다. 또한 대기업 역시 사회공헌 활동으로 인한 기업브랜드 이미지 강화 측면에서 사회적 기업 지원에 관심을 높이고 있으며, 기존의 현대차, SK, 교보생명 이외에 포스코, SK에너지, 외환은행, 시티은행, 토지공사 등 대기업과 공기업 등 40여 곳 이상이 사회적 기업에 직접 참여하거나 지원을 하고 있다. 특히 SK는 그룹 안에 사회적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을 위한 관계사 협의체를 설치하고 5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기로 발표하였고, 사회적 기업 전문 사이트인 ‘세-상(www.se-sang.com)을 오픈 하여 운영하고 있다.


그리노믹스의 현상과 전망

그리노믹스(Greenomics)란 ‘Green(환경)’과 ‘Economy(경제)’의 결합어로, 저 탄소 녹생성장, 청정개발체제, 친환경적 사회 등의 환경에 기반을 두고 녹색성장을 통해 이룩하는 경제를 말한다. 이는 환경과 경제가 상충된다는 고정관념에서 탈피하는 것을 기본 개념으로 한다. 즉 경제성장이 환경을 훼손하는 것이라는 옛 개념에서 벗어나 환경을 더 개선해야 경제성장을 이룰 수 있으며, 더 나아가 환경을 새로운 동력으로 삼는 경제성장을 이루자는 것이다.

나이키의 경우 ‘Reuse-A-Shoe’라는 신발 재활용 캠페인을 통해 중고 운동화를 수집해서 새로운 재생물질인 ‘Nike Grind’라는 제품을 만들어 운동장, 놀이터의 바닥재로 사용하여 매년 수백만 켤레의 운동화가 쓰레기로 매립되는 것을 막고 있다. 또한 유니폼과 페트병 등을 재활용하여 ‘스위프트(Swift)’,’프리쿨 베스트(PreCool Vest)’같은 고급 의류제품을 만들었다. 포스코 건설 역시 지난해 말, 강원도 평창과 횡성에 2MW급 풍력발전기 20개를 설치해서 2만 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고 있으며, 알루미늄보다 3~4배 가격이 비싸지만 이산화탄소의 발생 양이 철강이나 알루미늄에 비해 현저하게 적은 마그네슘으로 친환경 자전거를 만드는 사업에 착수했다.

이처럼 그린노믹스는 기업들의 생존 방식을 통째로 변화시키고 있다. 기업은 단순히 그리노믹스 흐름에 수동적으로 대응해서는 도태하기 쉬우며 기업의 체질, 전략, 마케팅을 모두 그리노믹스로 무장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석유/석탄 등의 화석자원의 고갈 우려와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의 우려로 전세계적으로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탄소배출에 대한 정책이 강화되면서 에너지 고갈에 대한 대책과 탄소배출 권 확보의 차원에서 그리노믹스 경제는 조림산업, 태양전지 자동차, 스마트빌딩, 신 재생 에너지 산업, 생물환경복원사업, 생태관광 등의 사업분야를 중심으로 더욱 주목을 받으며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인 필요로 내용을 정리하다가 최근 사회이슈가되는 사항인 듯 하여 블로그에 포스팅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