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맥북프로가 배송되었습니다.
제가 구매한 모델은 맥북프로 계열 중 하위 모델인 13inch- 2.4GHz 모델입니다.

사실 구매는 지난달 중순에 했습니다만, 구매하고 다음날 애플스토어가 업데이트 되더니 가격다운에 스펙 업그레이드 된 신형 모델이 출시되어 운 좋게 이 모델로 교체 구매가 되었습니다.

안그래도 구매를 할때 2G의 RAM과 160GB의 HDD가 맘에 걸렸는데, 스펙 업그레이드로 한방에 해결되었네요 :)
이로서 근 7년간 써온 제 데스크탑은 서브 PC로 세팅하고 이 아이를 메인으로 데리고 다닐 예정입니다.

그동안 해킨토씨로 삽질을 하면서 리얼맥에 대한 동경을 키워왔었는데, 이번 기회에 그 삽질을 접게 되었네요.
(-하지만 벌써부터 서브PC에 리눅스 삽질에 눈독을 들이고 있습니다. -_-;. 이놈의 삽질병은…)

아래는 맥북프로 오픈케이스 입니다. :)

그나저나 맥북에서 부트캠프를 사용하려면 파티션이 제한이 있네요.
데이터 백업을 위한 파티션을 이미 설정해 놓은터라 부트캠프 세팅은 물건너 갔습니다.
차선책으로 Parallels를 설치해서 윈도우를 설치했지만, 먼가 기분이 찝찝하네요.
해결 방법이 없을까요ㅡㅡ?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