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D:줄리안 트레저-5가지의 귀 기울여 듣는 법

소란스러운 세상에서 ‘듣는 방법’을 잊어가고 있는 우리에게
음향전문가인 ‘줄리안 트래져’는 세상과 주위에 더 귀기울여 들을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소통할 때 시간의 60% 정도를 청각에 사용하지만, 정작 우리는 듣는것의 25%밖에 받아들이지 못합니다.

소리를 듣는것에 있어서 의지는 매우 중요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점점 듣는 법을 잃어 버리고 있습니다.(we are losing our listening)

그 이유는 첫째, 글과 녹화와 영상등을 통한 기록하는 방법의 발달로 천천히, 정확하게 듣는다는 것은 아예 없어졌습니다.
둘째, 세상이 너무 시끄러워서 시각과 청각을 어지럽히고 듣는걸 어렵게 합니다.

그래서 헤드폰들을 사용하면서 자기들만의 소리를 듣고, 아무도 주위를 신경쓰지 않습니다. 모두 참을성을 잃어가고 있는것이지요.

대화라는게 자기선전 같은걸로 대체되고 말았습니다. (전화기를 통한 대화를 대화라고 볼 수 있을까요?)

우리는 점점 더 무감각 해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시선을 끌기위해 언론은 자극적인 말들로 소리를 지르고,
이것은 조용하고 드러나지 않는 것에 대해서 관심을 갖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듣지 못한다는 것은 정말 심각한 문제입니다.
듣는다는 건 곧 이해하는 것의 통로로써 집중해서 들을 때 우린 언제나 뭔가를 이해하게 됩니다. 우리가 귀를 막고 아무것도 들으려고 하지 않을 때 정말 무서운 세상이됩니다.(시위와 테러, 전쟁 등..)

때문에, 귀 기울여 듣는 5가지 방법을 제안합니다.
1. 침묵 : 하루 3분씩 침묵하면서 조용함을 들을 수 있도록 귀를 초기화하자
2. 믹서 : 복잡한 사운드를 각각 구분하는 연습을 하자.(커피숍이나 숲속에서~)
3. 더 즐기기 : 주위의 일상적인 소리를 즐기기(커피 분쇄기, 건조기..)
4. 듣기 포지션(제일중요!) : 상황에 맞게 경청하기(active/passive, reductive/expansive, critical/empathetic …)
5. 의사소통방법 – RASA (본질 : Receive Appreciate Summarise Ask)
상대방에게 주의를 귀울이고, 반응을 하고, ‘그래서’.. 라고 요약을 하고 질문을 하자

모든이들이 귀기울여 들어야 더 나은 삶을 산다고 믿습니다.
시공간을 느끼며 주위의 세상을 느끼고, 서로를 이해하고, 마음속으로 통하고…

때문에, 학교에서 듣는법을 가르쳐야 합니다.
그로인해 소통하는 세상, 서로 이해하는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길 바랍니다.

블로그와 트위터등 소셜미디어의 발달로 자신의 이야기와 작은 소식들을 더 많은 사람에게 노출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모두들 자신의 이야기만 열중하고 열중하고 다른 이의 이야기를 듣는것에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입니다.

특히 소셜미디어 역시 기존의 올드 미디어에서처럼 편향적인 정보 유통의 모습을 보이면서 자기의 생각과 다른 생각들을 이해하려 들지 않고 배척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표현의 자유를 믿는 다면, 당신이 좋아하지 않는 관점의 표현의 자유도 믿어야 한다” 라는 ‘노암 촘스키(Avram Noam Chomsky)’의 말처럼 자유로운 생각의 공간으로서의 소셜미디어를 생각하고 있다면 다른 생각도 존중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다른 생각을 존중하기 위해서는 일단 그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해해야겠지요.
이런 의미에서 ‘줄리안 트레저-5가지의 귀 기울여 듣는 법’은 서로의 의견을 경청하고 존중하는 소셜미디어를 함께 만들기 위해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강연이 될 것 같습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