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은 저널리즘의 친구인가 적일까’ 라는 흥미를 끌만한 타이틀로 발간된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해외미디어동향’자료입니다.

maîtriser "groove musique" dans le tram 7 Patrick Marioné – thanks for > 2M via Compfight

6월 중순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글로벌 에디터스 네트워크(GEN 2016)’서밋의 내용으로 플랫폼과 저널리즘의 관계, 인공지능, VR, 밀레니얼 세대 등의 주제애 대해 사례를 중심으로 정리되어 있습니다.
이 중 의미있는 내용들을 발췌해 봅니다.

  • AP통신의 로봇 저널리즘 : 2014년 오토메이티드 인사이츠 알고리즘을 활용, 기업분기 실적기사 자동처리에서 미 프로야구 마이너리그 전 경기 보도까지 확대적용
    – 2018년 비즈니스 관련 콘텐츠 중 20%가량 로봇이 생산할 것으로 전망. 그러나, 중요한 이슈를 잘못 다룰 경우 문제가 될 수 있기에 조심스럽게 접근
  • 개인 맞춤형 뉴스 : 독자가 더 많은 기사를 읽고, 체류시간이 늘어난다
    – 그러나 독자는 알고리즘 추천보다는 편집자의 판단을 선호하는 측면이 있다. 사람이 하는 큐레이션은 여전히 굉장히 중요하다.
    – 개인화 서비스를 위해서는 이용자가 적극 참여해야 하는데, 그게 잘 작동하지 않을것이다.
  • 채팅플랫폼 : 월스트리트저널, BBC의 스냅챗과 텔레그램 선택
    – 기사를 작성하고, 이에 대한 인터뷰 또는 의견수렴을 위해 활용, 올드미디어로 독자를 안내하는 역할 가능성 발견
    – BBC : 텔레그램에 기사 전체를 올리는 방식으로 운영, 사이트트래픽 유입은 기대할 수 없었지만, BBC텔레그램 채널 구독자 50만명 확보
    – 채팅 앱 선택기준 : 1) 서비스하려는 지역에서 가장 많이 쓰는 채팅 앱은 무엇인가? 2) 시장에 적합한 새로운 서비스가 있는가? 3) 지속 가능한 서비스를 할 수 있는가?
  • 디지털퍼스트 시대 종이신문의 대응
    – 캐나다 라 프레스(La Preesse)는 종이신문 발행을 주단하고 전면 디지털화 성공 : 구성원의 합의/ 디지털화를 위한 정교한 실험의 반복, 디지털을 통한 수익 82%(웹20%, 태블릿 70%)
  • 밀레니얼 세대 겨냥한 디지털 전략
    – 마이크(Mic) : 독자중 75%가 모바일 기기로 기사 소비, 독자들이 직업 관여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하여 관여도를 높인 후 기사 출처의 브랜드로 유입 유도. 페이스북 메신저로 도자와 소통
  • 뉴스룸의 미래 – 미디어 업계가 대처해야하는 대표적 기술 트렌드
    – 챗봇(Chatbot) : 인공지능을 활용한 독자와의 커뮤니케이션 (중국 마이크로소프트 샤오이스(Xioice), NYT 의 슬랙을 이용한 블로썸(Blossom)봇, CNN의 페이스북 메신저를 이용한 챗봇
    -인식(Recognition) : 인간의 심리, 생물, 행동 데이터가 수집/분석되어 원하는 사람들에게 이용가능한 형태로 전달
    – 혼합현실(Mixed Reality) : 증강현실과 가상현실의 장점을 묶은 것

[해외미디어동향] 플랫폼은 저널리즘의 친구일까 적일까? | 한국언론진흥재단



Leave a Reply